박환희 작가


미술교육을 받을만큼 받았지만 배운 것을 잊기 위해 더 많은 시간을 보냅니다. 지금도 그림을 그리지만 엄마의 자리에서 아이들을 보며 많은 것을 깨닫고 배우고 있습니다. 단순한 것을 선호하고 뭔가를 이미지로 풀어가며 기록하는 것에 의미를 둡니다.

ARTWORK

황기훈 작가 


 아이들과 같이 뚝딱뚝딱 무언가를 만들며 나의 시점과 아이들의 눈높이를 맞추는 연습을 하며 그 과정을 기록하고 있습니다.